배우 조완기가 후너스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차기작을 결정지었다.

28일 후너스엔터테인먼트(이하 후너스)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는 배우 조완기와 새로이 함께하게 됐다”고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조완기는 올해 방송된 tvN 드라마 ‘라이브’에서 김민석 경사 역을 맡아 지구대원 중 밝고 항상 긍정적이며 부드러운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 외에도 SBS ‘이판사판’, OCN ‘보이스’, 영화 ‘더킹’, ‘변호인’, ‘26년’, ‘부러진 화살’ 등을 통해 굵직한 연기를 펼치며 ‘열일’ 행보를 이어왔다.

조완기는 후너스와 함께하는 첫 작품으로 SBS 새 주말드라마 ‘운명과 분노’를 선택했다. 극 중 그는 주인공 태인준(주상욱)의 죽마고우이자, 인준과 미국에서부터 인연이 있는 성수동 구두 공장의 사장으로, 언젠가 한국의 구두들이 세계를 제패할 것이라는 믿음과 함께 일하는 착한 심성을 지닌 캐릭터다.

‘운명과 분노’는 자신의 운명을 바꿔보려는 구해라(이민정)와 그녀와 운명적 사랑에 빠진 태인준을 중심으로, 운명적인 사랑과 처절한 분노가 엇갈리는 네 남녀의 이야기를 담은 정통 멜로드라마이며, 오는 12월 1일 첫 방송 예정이다.

한편, 후너스에는 이장우, 안세하, 김법래, 강기둥, 임강성, 박윤재, 김기무, 김윤서, 설정환, 진예솔, 윤다경, 유주은, 이서연, 임주은, 채림 등이 소속되어 있다.